조덕래 씨 가족, 모범적 이웃사랑 실천
상태바
조덕래 씨 가족, 모범적 이웃사랑 실천
  • 김석원 기자
  • 승인 2020.07.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년째 매년 3백만 원씩 성금 기탁
지난 13일 부춘동행정복지센터 동장실에서 조민성 군이 3백만 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지난 13일 부춘동행정복지센터 동장실에서 조민성 군이 3백만 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부춘동에 거주하는 평범한 가족이 13년째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성금을 기탁해 오고 있어 화제다.

부춘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이자 새마을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는 조덕래(45)씨 가족이 그 주인공이다.

조씨 가족은 지난 13일 부춘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아들인 민성(서령중 1)군이 3백만 원의 성금을 김영중 동장에게 전달했다.

조씨 가족의 선행은 2008년 아들의 돌잔치 비용 기부를 시작으로 13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매년 아들인 민성 군의 생일 즈음이면 3백만 원씩 기부해 총 기부액이 3천9백만 원에 달한다.

조덕래씨는 “민성이가 대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계속 기부를 이어가고 싶다”며 “아들이 남의 아픔을 헤아리며 이웃을 배려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자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영중 동장은 “매년 큰 성금으로 나눔과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귀중한 성금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뜻깊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