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 개정
상태바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 개정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0.07.1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수 충남도의원, 전면 개정 통한 난독증 학생 체계적 지원 근거 마련
김영수 충남도의원
김영수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가 난독증 학생들을 위한 지원 근거 재정비에 나섰다.

도의회는 김영수 의원(서산2·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난독증 등 아동‧청소년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8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난독증으로 인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을 조기 발견하고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지원 사업 근거를 마련한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 ▲난독증 학생 조기 선별 검사 및 치료 ▲난독증 학생 및 보호자 심리·정서적 안정을 위한 상담 사업 추진 근거가 담겼다.

아울러 난독증 학생의 학습부진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계획을 매년 수립토록 하고, 지역사회 및 난독증 전문치료 기관·단체 등과의 협력체계를 구성토록 명시했다.

김 의원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난독증 학생을 위한 관심과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학생들이 학업 부적응으로부터 벗어나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개정안은 오는 14일부터 열리는 도의회 제323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심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