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산면에서 ‘장난감 수리점’을 운영하는 유아들의 대부!
상태바
운산면에서 ‘장난감 수리점’을 운영하는 유아들의 대부!
  • 김석원 기자
  • 승인 2020.02.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으로 ‘장난감 테마마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게 꿈

인터뷰꿈 트리 재능기부 봉사단 박정열 단장

 

서산시는 지난 2018323일부터 공동육아 나눔터 내에 장난감도서관 개소식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 현재 시에서 운영하는 장난감도서관2개소로 서림빌딩 2층 공동육아나눔터와 여성복지회관이다.

이곳에서 아이들을 위해 고장 난 장난감을 무료로 수리해주고 있는 봉사단체 꿈 트리 재능기부 봉사단이 있다. 봉사단을 맡은 박정열 단장은 오래전부터 서산 YMCA에서 운영 중인 녹색가게와 더불어 장난감대여점에서도 이러한 장난감 수리 봉사활동을 전개해왔었다.

지금도 박 단장에게는 어려운 장난감 수리 의뢰가 전국에서 문의해 오고 있는 상태라고 했다. 서산시대는 박정열 단장을 만나 꿈 트리 재능기부 봉사단의 취지와 앞으로의 계획을 들어 봤다.


Q 꿈 트리 재능기부 봉사단을 만든 계기는?

커가는 아이들에게 재활용의 중요성을 가르쳐주고자 고민하다가 발견한 것이 장난감이었습니다. 그때부터 장난감 수리 봉사활동을 시작했어요. 사실 장난감 구매비용도 만만찮은데 수리해서 주니 부모님들이 참 좋아하시더라고요. 여기다 환경보호도 되고 일거양득 아니겠습니까.”

 

Q 봉사를 하면서 기억에 남는 사연은?

한 아이가 장난감 자동차 바퀴를 고치러 부모님과 함께 왔는데 현실적으로 수리가 안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부모님께 다시 사라고 했지만, 아이는 새 자동차보다는 자기가 무척 좋아하고 정이든 헌 자동차를 고집했습니다. 그래서 하는 수 없이 전국에 있는 부품을 알아보고 어렵게 수리해서 전달해 준 적이 있습니다.

그때 알았어요. 아이들에게 장난감은 단순한 놀이도구가 아닌 친구 이상의 의미가 있다는 것을요. 굉장히 보람 있었습니다.”

 

Q 봉사단을 이끌면서 어려운 점은?

협소한 장소와 교통문제가 최대의 관건입니다. 먼저 장소를 보면 장난감 수리점이 서산시 운산면 서정아파트 2층 상가에 있어요. 장소가 워낙 협소하다 보니 수리 및 장난감 보관공간이 부족합니다. 그리고 교통도 문제예요. 현재 봉사단원이 성인 6, 학생 50명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성인들이야 그렇다 치고라도 학생들이 장난감 수리 봉사도 하고, 교육도 이수해야 하는데 교통이 불편해서 오기가 어려워요.”

 

Q 꿈 트리 재능기부 봉사단 운영은 어떻게 운영되나?

봉사단 운영은 회원들이 내는 회비와 소정의 후원금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솔직히 건물임대료도 어렵게 내고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 손길로 인해 아이들이 기뻐하는 걸 보면 멈출 수가 없어요.

앞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우리는 장난감 도서관에서 가지고 놀다 고장난 장난감을 수리하고 있습니다. 장난감도서관 운영은 서산시 여성가족과에서 운영중이구요. 한 가구당 2점의 장난감을 제한적으로 대여해주고 있습니다. 품목도 영유아로 한정되어 있어서 이런 부분이 좀 아쉽습니다. 만약 가능하다면 많은 아이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예산을 증액하여서라도 확대했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장난감도서관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다문화가정, 저소득층 등 생활이 다소 어려운 아이들입니다.

 

Q 앞으로 활동계획은?

앞에서도 말씀드렸다시피 현재 거리도 멀고, 공간도 협소해서 많은 어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천천히 준비하고 있는 게 바로 우리 아이들이 자유롭게 놀 수 있고 배울 수 있는 공간인 장난감 테마마을 만들기입니다.

아이들의 놀이터는 무한한 상상의 공간이 되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이 공간에서 상상 놀이터, 기초과학교육도 하고 재활용 교육도 병행할 계획입니다.

 


꿈 트리 재능기부 봉사단 박정열 단장을 가까이에서 보면서 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여기다 현재 대철중학교에 다니면서 수석 수리 봉사자로 자란 아들 재언 군이 장난감 수리점운영에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니 대견하기도 하다.

기자는 두 부자가 꿈꾸는 장난감 테마마을이 계획대로 잘 이어지길 기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