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격전지를 가다】 한국당 이완섭 전 서산시장 예비후보 사퇴 ②
상태바
【4.15 총선 격전지를 가다】 한국당 이완섭 전 서산시장 예비후보 사퇴 ②
  • 박두웅
  • 승인 2020.01.2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섭 예비후보 “자유 우파 승리를 위해 총선 불출마 결심”
더민주 조한기 vs 한국당 성일종 ‘진검승부’ 시작됐다
자유한국당 이완섭 전 서산시장이 21대 국회의원 서산·태안 선거구 예비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완섭 전 서산시장이 21대 국회의원 서산·태안 선거구 예비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이완섭 전 서산시장(자유한국당)이 예비후보 등록 한 달 만에 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직을 사퇴했다.

20일 오전 이 예비후보는 서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자유 우파 승리를 위해 총선 불출마를 결심하고 예비후보에서 사퇴한다성일종 의원과 경쟁을 하는 일은 곧 문재인 좌파정권을 돕는 일이라는 걱정과 우려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사퇴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성일종 한국당 의원이 함께 했다.

이 전 시장은 저와 성일종 의원을 각각 지지하는 분들도 똑같은 심정으로 성 의원과 단일화를 희망했고, 성 의원의 진솔한 요청도 있어 대승적 차원에서 함께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자유한국당 성일종 국회의원(서산·태안)은 이완섭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에 배석한 뒤 사법부와 행정부에 이어 입법부까지 장악된다면 대한민국의 앞날을 예측할 수 없는 시대로 갈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완섭 전 시장이) 염려하셨던 분들의 마음을 담아 어려운 결단을 해 주셨다. 나라를 구하고자 하는 큰마음으로, 자유 우파가 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정가에서는 이번 이완섭 예비후보의 전격 사퇴로 더민주 조한기 예비후보와 한국당 성일종 의원간의 진검승부시작됐다며 나소열 전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보령·서천 선거구)·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공주·부여·청양 선거구)·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아산갑 선거구)이 출마한 선거구에서도 한국당 후보 단일화 요구가 거세질 전망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