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으로의 전환기...‘중3 겨울 방학’은 그야말로 ‘기회’
상태바
고등학생으로의 전환기...‘중3 겨울 방학’은 그야말로 ‘기회’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0.01.0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고1의 겨울방학 나기】

 

향후 대입시제도의 변화로 예전보다 더 수시나 정시 중 즉 내신과 수능 중 어느 하나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특히 현 중3학생 이후부터는 정시의 비중이 크게 늘어날 것이 확실시 되고 수시에서도 대학은 수능 최저등급 적용을 확대할 가능성이 높아져 수능을 대비 안 할 수 없고 학종에서는 비교과 영역이 축소 약화 될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내신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 그러므로 학생 입장에서는 수능과 내신 모두 다 신경을 써야 한다.

고등학교 내신은 중학교 내신시험과 같지 않다. 단지 어려워진 내신이 아니다. 중학교 때는 암기 위주로 시험을 대비했다면 고등학교 내신은 서술형 내신을 준비해야 한다. 즉 중학교 때처럼 단순 암기된 내용을 풀어 적기보다는 근본 적으로 이해하고 응용하여 문제를 풀어야 하므로 단순 암기로는 고득점을 획득하기 어렵다. 서술형 내신준비는 학교나 학원에서 습득한 지식을 반드시 자기주도 학습을 통하여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해하고 두뇌에 저장해야 한다.

수능 또한 결코 1년 정도 준비해서 되는 간단한 시험이 아니다. 서술형 내신준비는 수능식 공부로 수능과 논술전형도 60%~70%를 대비할 수 있다. 고등학생으로의 전환기에 있는 예비고1에게는 3 겨울 방학은 그야말로 기회이다.

중학교 과정 총 복습과 최소 고1과정 선행학습을 목표로 반드시 실천해야 한다. 중등과정에 대한 정확한 이해 후에 고등과정에 대한 예습이 가장 이상적이다. 잘하는 과목은 더 단단하게, 부족한 과목은 기본개념부터 잡고 수능 공부에 대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공부해야 한다.

특별히 중고등학교 과정을 연계한 수학 과목은 중등과정 복습과 함께 고등과정 개념학습부터 사고력과 계산력을 요구하는 신유형 문제도 풀어봐야 한다. ‘국어영어는 기초 개념학습은 물론 중간고사, 기말고사 기출문제등을 풀어보고 실제 고등학교 내신을 대비해야한다. 영어 학습은 빨리 마무리해서, 국어 수학 학습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영어가 절대평가가 됨으로써 탐구영역의 가치도 상대적으로 높아졌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지금부터 자신의 목표대학을 미리 선정하여 스스로 동기를 부여하고 그 대학에 맞는 전형을 대비하여 자신에게 유리한 교과 및 교내외 활동에 관한 전략을 짜고 향후 기간별 실행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