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Y,Z 세대와의 세대차
상태바
X,Y,Z 세대와의 세대차
  • 서산시대
  • 승인 2020.01.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기고
손종명/충청미디어협동조합
손종명/충청미디어협동조합

겨울철이라 그런지 몸이 찌뿌둥한 날이 많고, 왠지 바람이 지나가는 소리에 세월도 가고 있음을 실감한다. 필자는 일명 베이비붐세대(1955~1964년 출생), 환갑을 앞두고 있으니 옛날 같으면 영락없는 할아버지인데, 영 마음은 청춘 같다.

하지만 웬걸 X세대(1965~1976년 출생), Y세대(1977~1995년 출생)에 이어 Z세대의 등장은 내 청춘을 쪼그라들게 만든다.

일명 X세대는 베이비붐을 지나 출산율이 떨어지는 시기에 태어나 90년대에 젊음을 불태웠던 세대다, 현재 40대가 주로 해당된다. X세대는 10대에 경제적 풍요를 누린 첫 세대다. 매년 10% 넘는 경제성장와 20대엔 문민정부시대를 맞아 정치적 민주화를 경험했다. 이들은 컴퓨터와 인터넷을 처음으로 익숙하게 사용한 세대지만 한편으로는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이후엔 비정규직의 아픔을 처음 겪은 1세대이기도 하다.

Y세대는 Y2000, 2000년대의 주역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밀레니엄세대라고도 불린다. 부모세대에 비해 해외경험을 많이 해 다른 나라 문화와 인종에 대해 거부감이 적다. 어릴 때부터 고도화된 기술과 경제 혜택이 주어져 호기심이 많고 모방심리가 강하며 패션에 관심이 많다.

여기에 1995년 이후에 태어난 포스트밀레니얼(Postmillenials) 세대라 칭하는 ‘Z세대가 있다. ‘Z세대는 부모 세대의 덕택으로 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살아왔다. TV나 컴퓨터보다 스마트폰이 익숙하다. 이들은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의 SNS에 자신의 이상을 보이고자 노력하고 과시하면서 수천, 수만 명의 폴로어를 자랑하기도 한다.

카산드라 리포트“Z세대는 세계사적, 사회적 대의명분의 큰 이슈를 좇기보다는 자신의 행복과 웰빙에 관심이 더 많다. 완벽함을 추구하기보다는 몸과 마음과 영혼의 균형적인 삶을 추구하며 자신을 현재의 환경에 맞게 이해하려는 마음의 존재에 대한 열망이 높다고 분석했다.

일명 남에게 보이는 자신을 만들기 위해 살아왔던 기성세대를 이들은 이해할 수 없다. 그러니 환갑을 앞 둔 베이비붐세대인 필자가 세대차를 극복해보겠다고 발버둥친다고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다만, 유대교 랍비이고 시인인 사무엘 울만(Samuel Ullman)청춘이란 시에서 누구나 세월만으로 늙어가지 않고 이상을 잃어버릴 때 늙어간다고 말했다. 젊음은 육체에 있는 것이 아니고 영혼에 있는 것이니까. 세대차 극복보다는 내 꿈을 찾아 나서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