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직업계고 취업률 하락…실태조사 등 전무
상태바
지난해 직업계고 취업률 하락…실태조사 등 전무
  • 박두웅 기자
  • 승인 2019.12.0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수 도의원, 직업계고 졸업생 ‘장기추적관리제’ 도입 제안
김영수 도의원

충남도의회 김영수 의원이 도내 직업계고 졸업생의 취업 실태 파악과 체계적 지원을 위한 장기추적관리제도입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26일 제316회 정례회 3차 본회의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직업계고 졸업생의 현실성 있는 진로사례를 바탕으로 미래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극심한 취업난에도 최고치를 기록하던 충남 직업계고 취업률이 지난해부터 급격히 하락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도내 직업계고 졸업생 4794명 가운데 39%(1665)만이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고 대학 진학을 선택한 학생은 1867명으로 취업자 수를 넘어섰다.

더 큰 문제는 취업률이라는 수치에 가려져 졸업생들이 처해 있는 현실 파악과 노동현실에 대한 실태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직업계고의 정체성이 흔들리고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직업계고 졸업생들이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최소한 10~20년 장기적 추적 조사를 통해 진로 선택 후 어떤 인생을 살아가는지, 진로가 그 학생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파악하기 위한 장기추적관리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추적관리제를 통해 직업계고가 처한 위기를 극복하고 직업계고 후배들에게 현실성 있는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충남도교육청은 장기추적관리제 구축은 안정된 진로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직업계고 재구조화 방향 설정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며 개인정보보호법 등 법룰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내년 1개 학교를 시범 운영한 후 보완을 통한 확대 운영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