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밭
상태바
배추밭
  • 서산시대
  • 승인 2019.12.0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미 시인의 이야기가 있는

 

배추밭

 

찢어진 배추가 거적으로 깔린 밭

파헤친 땅속 지렁이가 꿈틀거리는 정오

공짜로 뽑혀가는 배추포기

차곡차곡 포개지는 배추의 동맥

짓눌리는 혈관을 잘라내자

입 벌린 트렁크가 무시로 집어삼켰다

풀의 이슬로 흐느적거리는 걸음

거저라니 쇠도 집어삼킬 것만 같아

배추벌레가 꼬물거리는 이슬 고인 밭

그녀는 혼자였다

그녀의 이슬은 땅 위에서 말라 갔다

허기진 시간을 씹는다

 


<시작 노트>

오영미 서산시인협회장
오영미 서산시인협회장

김장철이다. 엄마의 호출에 빈 통을 들고 모두 모인다. 식구들이 모이기 전 엄마는 밤새 배추를 다듬어 절이고, 속에 넣을 재료를 준비해 놓으시느라 잠도 못 주무신다. 시끌벅적 한바탕 김장담그기가 끝나고 먹는 수육의 맛은 잊을 수 없다. 막걸리 한잔 있으면 더욱 훈훈하다. 해마다 이쯤이면 배추 파동이 생각난다. 배추 한 포기 값이 폭락하여 농부들은 저마다 트랙터로 밀어버리는 게 낫다며 배추 수확을 포기했다. 밭을 갈아엎던 모습을 보며 함께 아파했었는데... 어느 배추밭 주인은 지인들에게 직접 와서 공짜로 뽑아가라 했는데, 그 배추밭엔 자동차 바퀴 자국으로 아우성이었다. 농부의 눈물, 김장배추를 보면 자꾸만 그 생각이 나서 가슴이 뭉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