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충남 인구 2045년 232만 6000명 추정'
상태바
충남연구원 '충남 인구 2045년 232만 6000명 추정'
  • 박두웅 기자
  • 승인 2019.11.29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2035년 19만 4,305명, 2045년 20만 1,523명 예측
당진시, 2035년 19만 1,863명, 2045년 20만 2,888명 예측
2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구정책 기본방향과 대응전략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충남도 내 인구는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유지하며, 오는 2045년에는 23260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도는 인구 증가·정체·감소 등 세 지역으로 구분, 일자리·학교·의료복지 기반형 대응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전략이 제시됐다.

도는 2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인구정책 기본방향과 대응전략 수립 연구용역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와 관련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보고회는 용역 최종보고와 질의응답,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충남연구원(책임연구원 이관률)이 수행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도내 인구는 20252185191, 20352287812, 20452325553명으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추정(2017년 기준)됐다. 이는 통계청이 2017년 기준으로 추정한 2035235만 명, 2045234만 명보다 다소 낮은 수치다.

·군별로는 천안 2035749389, 2045784675아산 2035418720, 2045464391서산 2035194305, 2045201523계룡 203547522, 20455507당진 2035191863, 2045202888홍성 2035107756, 2045112735명 등으로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나머지 9개 시·군은 인구가 감소하고, 고령 인구가 증가하며 지역소멸지수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충남연구원은 도의 인구정책 기본방향 비전으로 충남 인구의 통합 케어-건강한 인구 구조와 더 행복한 충남을 제시했다. 대응 전략으로는 인구가 증가하는 지역의 경우 일자리, 정체 지역은 학교, 감소 지역은 의료복지기반형을 대응 모델로 내놨다.

목표는 일자리·출생양육·정주 선순환 구조 확립 학교 중심의 지역 활성화 도모 고령자 주거·의료복지 서비스 통합 공급체계 구축 등으로 잡았다.

일자리 기반형 모델의 핵심 사업으로는 지역사회 기반형 돌봄 서비스 확대 그린바이오 및 해양관광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다양한 형태의 충남사회주택 공급 작은 정주커뮤니티 거점 조성 및 유휴공간시설 개방 유니버설 디자인 확대 및 교통 장벽 제거 등을 제출했다.

학교 기반형은 학교 교육 중심 커뮤니티 구축 양육·노인 통합 돌봄센터 및 공립 숲속 어린이집 운영 청년 및 여성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 다양화 지역 특산품 가업 잇기 프로젝트 도입 중장년 1문화 즐김 사업 확대 등을, 의료복지 기반형은 고령자 친화적 공공주거시설 확충 의료기반형 정주체계 모델 구축 공공서비스 공급과 지역 일자리 창출 연계 수요응답형 택시 서비스 확대 빈집 및 빈 시설 관리 프로그램 도입 등을 핵심 사업으로 제안했다.

공통 사업으로는 출생가정 통합 육아용품 지원 인구정책 수요조사 및 분석 충남 유출입 인구 조사 및 전입자 통합 지원 서비스 구축 인구정책 아카데미 및 연구 기반 조성 등을 제시했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인구정책 기본방향과 대응 전략을 최종 수립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