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상태바
성일종 의원,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한상태 기자
  • 승인 2019.11.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선정 ‘2019년 국정감사 만점 평가 의원’에 이어 당내에서도 인정
국회의원 성일종
국회의원 성일종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성일종 국회의원은 14올해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성일종 의원은 지난 달 실시되었던 올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여러 실정들에 관한 날카로운 지적으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머니투데이 선정 ‘2019 국정감사 더300 스코어보드 만점 평가 의원들에 선정되는 등 언론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거기에 더해 이번에는 자유한국당 당내 선정 우수의원으로도 선정된 것이다.

성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가짜뉴스의 본산이 되고 있는 국무조정실 공공금융기관과 소프트웨어 업체 간의 불공정계약 관행 지난 10년간 아무런 실적 없이 인력과 예산만 낭비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사업 현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안면도 초지 훼손 우려 국가보훈처의 하재헌 중사 공상판정 등 다양한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또한, 이런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대안까지 제시하는 정책국감으로 이끌었다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아울러 성 의원은 지난달 15일 한국자산관리공사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된 새로운 사실을 밝혀낸 바 있다. 성 의원이 밝힌 바에 따르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은 2001년 이후 한국자산관리공사로부터 100여 차례 넘게 채무 독촉 등을 받았지만 한 번도 변제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특히 조 전 장관 모친은 2014년 캠코의 채무 독촉 전화를 받고 능력이 없어서 못 갚는다고 말한 뒤 7개월 뒤에 부산 해운대 빌라를 차명으로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성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는 조국감사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행정부의 문제점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달하겠다는 마음으로 국정감사에 임했다입법·제도개선 및 행정부 감사라는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에 앞으로도 충실하게 임하고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