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심리적 불황...실제 데이터도 ‘사실’
상태바
소상공인 심리적 불황...실제 데이터도 ‘사실’
  • 박두웅 기자
  • 승인 2019.09.26 15: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2019년 상반기 신규 362개소, 폐업 209개소

 

서민들이 심리적으로 느끼는 경제불황이 데이터에서도 그대로 나타났다.

충남연구원의 서비스 사업장으로 알아 본 소상공인 현황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소상공인 사업장은 신규 362개소, 폐업 209개소로 10개 사업장이 새로 생기는 반면 7개 사업장이 문을 닫았다. 반면, 이웃 당진시는 신규 402개소, 폐업 181개소로 나타났다.

충남도 전체에서 보면 아산시의 경우 신규 712개소, 폐업 751개소로 폐업수가 신규수를 넘었다.

이런 결과는 최근 충남의 경제동향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 경제는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전자부품 제조업,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 1차 금속제조업, 석유정제품 제조업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생산 및 수출 등 산업 전반적인 활동이 위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서산시는 대산공단을 중심으로 형성된 석유화학산업의 경우 국내 정유사들의 2분기 실적 부진과 더불어 지난해 말 국제유가 급락 등으로 크게 위축된 모습이며 당분간 특별한 호재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재천 2019-09-30 19:57:13
대산,지곡,성연,서산에 숙소를 잡고 화학단지에 출퇴근하던 외지인들이 삼봉,석문으로 밀물같이 빠져나가고 있어요.
왜 가느냐고 물어보니 교통신호 체계때문에 운전할때마다 스트레스 받고 시간도 많이 걸려서 간다네요.

인프라 구축도 좋지만 운용을 경쟁력 없이 하면 당진한테 쪼옥 빨려요.

신호등만 연동시켜놓아도 스산의 경제가 지금보다는 나아질텐데 멍텅구리 신호등은 따로국밥 끓이며 끔먹거리기만 하네유.

중앙고 앞에 새루 생긴 신호등두 쌔늠이라 낫을중 알었넌디 한 술 더 뜨네유.도대체 신호등 설치허넌 애덜은 뭔 빽이 있넌디 저따위로 계속 설치허넌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