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도“간조 시 열리는 섬”
상태바
웅도“간조 시 열리는 섬”
  • 박두웅
  • 승인 2019.08.26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윤곽 드러나
웅도 체험관광 모습
웅도 체험관광 모습

 

서산시(시장 맹정호)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사업의 윤곽이 드러났다.

서산시(해양수산과)2018년 해양수산부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중기 추진계획’(2019 ~ 2023) 수립시행으로 선정된 대산읍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사업과 관련해 2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맹정호 시장 주재로 기본계획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서산시 웅도는 서산시 4개 유인도서 중 유일하게 진입로(2유두교)가 설치되어 있는 지역으로 유두교로 인해 해수소통이 차단되어 해양환경이 변화하고 수산생물 산란지의 악영향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과업 수행기관인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이번 중간보고회를 통해 해수 차단 영향을 주는 기존 제2유두교를 철거 후 해수소통이 가능한 대체 교량을 신축하면 해양환경과 수산생물 산란장 등을 회복하고, 동시에 웅도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상시 진출입로도 확보 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대산읍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기본계획수립용역 중간보고회
대산읍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기본계획수립용역 중간보고회

 

 

맹정호 서산시장은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사업은 고파도와 함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사업의 핵심사업이라며 웅도 갯벌생태계 복원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갯벌기능을 회복하고 가로림만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2일과 23일 양일간 한국일보, 세계일보, 파이낸셜뉴스 등 중앙일간지 여행기자들이 웅도와 서산 주요 관광지를 투어하며 취재를 진행했다.

이들은 한국관광공사 출입기자들로, 지난 4월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에서 주관하는 ‘2019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사업대상지로 선정된 웅도를 홍보하기 위해 서산시를 방문했다.

이번 취재는 간조 시 열리는 섬으로 떠나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웅도를 방문해 자연경관과 체험관광을 취재하고 백제의 미소와 함께하는 인문학적 힐링 여행이라는 주제로 간월암, 서산용현리마애여래삼존상, 서산해미읍성, 개심사 등 서산 주요 관광지를 취재 오는 9월 중 각종 중앙일간지를 통해 전국적으로 보도 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앞서 지난 813일엔 KTX 매거진에서 웅도를 취재해 갔으며, KTX 매거진 및 리플릿 등에 보도될 예정으로, 웅도 관광 활성화와 서산관광 홍보에도 많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