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폭력 현황과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포럼 개최
상태바
‘데이트폭력 현황과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포럼 개최
  • 김석원 기자
  • 승인 2019.08.2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정책 실행을 위한 방안 모색
충남도여성정책개발원(원장 양승숙)은 19일 세미나실에서 충남의 데이트폭력 현황과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충남도여성정책개발원(원장 양승숙)은 19일 세미나실에서 충남의 데이트폭력 현황과 대응방안 모색’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충청남도여성정책개발원(원장 양승숙)19일 세미나실에서 충남 데이트폭력 현황과 대응방안을 주제로 충남여성권익시설 종사자를 비롯한 전문가, 충남도의 유관부서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전국적으로 데이트폭력 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목소리가 높은 상황에서 충남여성정책개발원에서 수행한 충남의 데이트폭력 현황과 정책요구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역차원의 피해자 지원방안과 예방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포럼 주제발표에 나선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이경하 연구원은 데이트폭력은 친밀한 연인관계에서 발생하는 폭력으로 다른 폭력과 달리 개인적인 연애사로 은폐·축소되기 쉽고, 극단적 폭력이 발생하기 이전부터 강요와 통제, 무시와 비하 등의 언어·정서적 폭력이 동반되는 것이 특성이다극단적인 폭력으로 진전되기 이전의 초기단계에서의 적절한 대처가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도민의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데이트폭력 관련 법적 근거의 부재로 인해 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져 있는 데이트폭력 피해자 지원을 위해서는 별도 조례 제정이 가장 바람직하겠으나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하여 충청남도 아동·여성 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조례안에 데이트폭력 피해자 정의를 포함하여 충남차원의 대응방안을 우선 마련하는 것을 제안했다.

이어 공동연구자로 참여한 김정인 젠더심리연구소장은 충남도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데이트폭력에 대한 인식과 태도 및 정책욕구 설문조사 결과, 전체적으로는 데이트폭력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면서도 남성은 개인적 일탈에 무게를 두고 있는 반면, 여성은 제재의 미흡 등 제도적 문제점을 더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다데이트폭력 경험을 한 피해자의 정신적 고통의 유형에서도 전체적으로는 자신에 대한 실망감, 무력감, 자아상실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여성은 남성과 달리 계속 피해 당시의 생각이 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나는 등 성별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한 데이트폭력 예방과 피해자지원을 위한 정책 욕구를 파악한 결과, 여성은 남성과 달리 가해자접근 금지 등 신변보호 조치 지원, 피해구제를 위한 상담소의 선호, 데이트 상대의 전과조회에 대한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눈여겨 볼 지점은 데이트폭력 태도조사 결과, 가해를 경험한 집단에서 남녀 간에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어 향후 데이트폭력 예방을 위한 교육에서 데이트폭력 통념에 대한 수용과 성차별주의적 태도를 바로잡는 교육 내용과 양성평등의식을 높이는 것이 필요한 것으로 제안되었다.

주제발표에 이어 데이트폭력 피해경험 당사자로써 인터뷰에 응한 인터뷰이를 비롯하여 충남 권익시설협의회 노정자 대표와 충북지역의 데이트폭력 대응전략 연구를 수행했던 한애경 박사, 충남도 김인기 권익보호팀장 등이 지정토론에 참여했다.

또한 지역 현장에서 데이트폭력 피해자 지원을 직접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여성권익시설 종사자 10여명이 자유토론에 참여한 가운데 데이트폭력 피해자 지원 현장의 목소리를 보탰다. 토론을 통해서는 여성폭력피해자 통합지원기관으로 여성긴급전화 1366의 기능강화와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현장기관 종사자 역량강화 및 처우개선, 피해자지원 시설환경 개선 등 다양한 대응방안 등이 제시되었다.

충청남도여성정책개발원은 이번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반영하여 관련 연구과제에 반영하고, 충청남도 유관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정책 실행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