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사에게 달아드린 명패, 장병에게 새겨진 명예
상태바
용사에게 달아드린 명패, 장병에게 새겨진 명예
  • 최미향 기자
  • 승인 2019.08.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배 전우의 헌신을 기리며 국가에 대한 충성의 의미 깨달아
홍순택 준장은 6․25참전용사 심희택 옹(육군 예비역 상사)의 자택을 방문하여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고 기념품을 드리며 조국에 대한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홍순택 준장은 6․25참전용사 심희택 옹(육군 예비역 상사)의 자택을 방문하여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고 기념품을 드리며 조국에 대한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공군 제20전투비행단(이하 ‘20전비’)1~9일까지 충남서부보훈지청과 함께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진행했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가유공자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고 국가유공자를 존경하는 마음을 고취하기 위해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720전비 단장 홍순택 준장은 625참전용사 심희택 옹(육군 예비역 상사)의 자택을 방문하여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고 기념품을 드리며 조국에 대한 헌신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방문 후 가진 환담에서 심 옹은 목숨을 걸고 지켜낸 조국이 이렇게 발전한 것을 볼 때 마다 뿌듯하다이제는 잊혔으리라 생각했는데 과거의 노고를 기억하고 직접 찾아와주어 참으로 고맙다고 밝혔다.

홍순택 준장은 조국에 헌신한 국가유공자의 명예에 걸맞은 예우를 해드릴 수 있어 매우 뜻깊다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든 그들의 애국정신과 희생을 잊지 않고 위국헌신의 본분을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전비는 이번 방문을 비롯하여 부대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625참전 국가유공자 30명을 대상으로, 지휘관참모 및 주임원사단이 방문하여 국가유공자 명패를 직접 달아드리고 선배 전우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