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분류
상태바
의약품 분류
  • 장하영
  • 승인 2019.08.0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방전이 필요한 약을 사적으로도 구입가능한가요?

장하영 약사의 「약」 이야기

 

▲ 세선약국 장하영 약사

약국만큼 다양한 사람들과 대화가 오가는 장소가 있을까. 약국 특성상 기본적으로 아픈 사람들이 많다. 건강한 사람들은 상비약을 챙기기 위해 방문하며 간혹 상담의 목적으로 방문하기도 한다.

대화도 단순히 약을 구입하거나 투약받기 위한 목적만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안부나 건강도 묻고 세태와 시국에 관한 얘기도 나눈다. 노인 손님께는 덕담도 듣는다. 그러다 보니 신문이나 TV가 따로 필요 없다. 좌담만 들어도 지역뉴스가 되고 트렌드도 읽을 수 있다. 물론 대화 속에서 약사 역할도 있다. 의약품에 관하여 잘못된 정보가 있을 때 바로 잡아 주는거 말이다.

환자와 친해지다 보면 약에 대한 상담뿐만 아니라 개인적 요청도 받게 된다. 타지에서 먹던 약인데 구해달라는 요청, 개인 체질에 맞는 약 추천, 새로운 약 소개처럼 대부분 약 구비와 관련해서다.

그러다보면 간혹 부담스런 부탁을 받기도 한다. 사실 약 구비의 문제는 여러 루트로 알아보고 챙겨드리면 그만이다. 다소 귀찮더라도 말이다. 그런데 법적인 경계선 문제가 있는 경우라면 난감할 때가 많다.

가장 흔한 사례가 처방전이 필요한 약을 사적으로 구입가능할지의 여부이다. 대표적으로 항생제나 혈압약, 당약이 있다. 초면인 경우 단박에 거절하겠지만 단골손님들은 그리 쉽지가 않다. 특히 연세가 있는 손님들은 이미 과거 의약분업 시행 전인 2000년 이전에 더 익숙하다. 잘못 응대했다간 면박 받기 일쑤이다. 설득이 순탄치 않은데 그 과정이 어떨지는 상상에 맡기겠다.

그렇다면 약국이 약을 독점하면서 왜 함부로 팔지 못하는 약이 있을까? 이유는 간단하다. 판매에 제한이 있는 약들은 전문의약품이기 때문이다. 의약품은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으로 대별된다. 그리고 의약품과는 별개로 의약외품이 있다.

의약외품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경미하다. 질병치료보다는 미용, 위생, 질병예방의 목적으로 쓰이며 제모제, 가글, 소독약, 모기 퇴치제 등을 포함한다. 신문광고를 보면 의약외품임에도 질병치료가 가능한 것처럼 광고하는 경우가 허다한데 엄연히 불법이다.

의약품은 무엇인가? 질병치료를 위한 목적으로 쓰이는 약품을 말한다. 소위 우리가 생각하는 ‘약(藥)’이다. 이러한 의약품은 효능만큼이나 다양한 부작용이 있고 위험성이 따른다. 따라서 강력한 통제가 필요하며 약국에서만 구입과 투약이 가능한 것이다. 이러한 의약품은 안전성에 따라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으로 나뉜다.

일반의약품은 전문의약품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안전하며 오용, 남용 가능성도 낮다. 따라서 의사의 처방 없이 약국에서 직접적인 구입이 가능하다. 그러나 전문의약품은 높은 오남용 가능성 때문에 반드시 의사의 처방이 필요하다.

정리하자면 효능과 안전성, 약물오남용 문제는 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 의약외품 순으로 작아지며 이중에서 질병치료가 가능한 것은 전문, 일반의약품 뿐이다. 의약외품은 질병 예방, 미용, 기타의 목적으로만 쓰인다.

개인적 친분이나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전문의약품인 항생제는 처방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없다. 단골손님일지라도 말이다. 정말 급한 상황이라면 약사가 권하는 약이 따로 있을 것이다. 혹여 단골약국에서 판매를 거절하더라도 환자 건강과 직결되어 있어서이니 서운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솔직한 심정이다.

끝으로 의약외품인지, 의약품인지 확인할 수 있는 손쉬운 방법이 있을까? 약케이스에 반드시 표기되어 있으니 약케이스를 훑어보면 된다. 또는 약설명서 상단에도 표기되어 있다. 사실 약케이스 읽기는 숨은그림찾기와 같다. 여러 유용한 정보가 있으니 확인하는 재미를 붙여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