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중고제 판소리의 고향
상태바
서산시, 중고제 판소리의 고향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6.1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지역의 ‘소리 알리기’ 본격 돌입

 

서산시문화도시사업단(단장:임진번, 이하 ‘사업단’)에서는 우리 지역의 판소리인 ‘중고제’알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중고제는 서산을 중심으로 내포지역과 충남지방, 크게는 경기도 일원까지 포함하는 판소리로서 동편제, 서편제에 비하여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양반 문화의 영향을 받은 가곡풍의 판소리라는 특징과 동편제 이전의 옛 소리가 살아남아 충청도 지역을 중심으로 발전했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서산은 중고제를 대표하는 명창 중 고수관, 방만춘이 출생한 지역이고 명창가문인 청송심씨 일가인 심팔록, 심정순, 심화영 선생에 의해 전승 되어온 지역으로 ,중고제 판소리의 큰 가치가 있는 곳임이 틀림없다. 현재 심화영중고제판소리보존회(이하 ‘보존회’)에서 그 명맥을 이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에 사업단에서는 보존회와 함께 시민들에게 중고제를 알리기 위해 매달 1회씩 중고제와 함께 지역의 문화예술의 활성화를 위해 관심 있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교류하는 모임인 ‘풍류살롱’을 진행하고 있으며 추후 규모를 확대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달의 중고제 명창을 선정하여 포스터 및 SNS를 활용한 홍보를 통해 서산 중고제의 존재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1900년대의 유성기 음반에 녹음된 중고제 판소리의 복원작업을 통해 보다 선명한 음원을 공공기관 등에 배포, 학생을 포함한 일반 시민들이 서산의 중고제 소리에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