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서산형 푸드플랜
상태바
【데스크 칼럼】서산형 푸드플랜
  • 서산시대
  • 승인 2019.06.12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드플랜으로 지역경제를 살린다
▲ 박두웅 편집국장

지역단위 푸드플랜은 실행 계획이다.

푸드플랜에는 중소농 중심의 생산기반 확충(다품목, 소량, 연중공급 가능), 소규모 가공을 포함한 6차 산업과 지역개발 사업의 연계, 관계형 시장 창출(직매장, 직거래장터, 꾸러미, 레스토랑, 음식점 공급, 학교급식, 공공 급식, 지역 외 공급), 도농교류와 건강식생활 교육 등이 포함된다.

각 지자체에서 펼치고 있는 지역 푸드플랜을 살펴보면 농촌형, 중소도시형, 대도시형으로 분류된다.

푸드플랜의 기대효과는 과연 어느 정도일까? 이를 대표사례로 살펴보면 생산자가 얻는 총 소득증가 효과 면에서 농촌형인 청양군의 경우 최소 11억 원에서 최대 12억 원, 중소도시형인 완주군의 경우 최소 47억 원에서 최대 52억 원, 대도시형인 유성구는 최소 62억 원에서 최대 73억 원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생산자의 지역 소비 증가 효과는, 청양군이 최소 2.4억 원에서 최대 2.5억 원, 완주군 최소 9.4 억 원에서 최대 9.8억 원, 유성구가 최소 12.3억 원에서 최대 13.3억 원으로 분석됐다.

일자리 창출도 나타났다. 여기서 일자리는 생산기획, 농가조직화, 농업인 가공 활성화 등 기초 인프라 구축 후 실행조직의 일자리, 실무조직의 최소 인원을 말한다. 서산시와 유사한 완주군의 경우 로컬푸드 직매장과 가공센터, 공공학교급식센터를 운영하며 340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발생했다.

완주군은 구체적으로 2017년 직매장 매출 505억 원으로 인해 생산자 소득 증가액은 50억 원, 소득 증가액 중 5%를 지역 소비 증가액으로 볼 때 2.5억 원, 경제 고용인력 77명의 급여 15억 원을 포함하면 지역경제에 총 68억 원의 효과가 발생했다. 이어 가공센터는 연간 6억 원의 매출 중 가공생산자의 인건비를 포함한 부가가치 30%를 설정하면 생산자 소득 증가액은 1.8억 원이었고, 가공으로 인한 고용효과는 1.1억 원으로 지역경제에 연간 3억 원의 효과가 있었다.

또 공공학교급식센터는 연간 55억 원의 매출 규모에서 생산자 소득 증가 효과가 5.5억 원이지만, 관리 운영에 27명이 근무하여 6억 원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었고, 지역경제에 총 11.2억 원의 효과를 발생했다.

로컬푸드 직매장과 연계 운영하고 있는 농가레스토랑은 생산자 소득증가 1.2억 원을 비롯하여 고용효과 4.8억 원 등 지역경제에 총 6억 원의 효과를 가져왔고, 꾸러미 사업은 연간 매출 8억 원이 생산자의 소득증가 8천만 원과 운영 인력 10명의 인건비 2억 원 등 약 3억 원의 파급효과가 있었다.

결론적으로 완주군의 경우 푸드플랜으로 인한 추가적인 소득증가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계량적으로 91억 2천만 원으로 나타났다.

필자가 그동안의 취재중 관심을 많이 기울인 분야는 로컬푸드를 기반으로 한 기획생산으로 이는 수요 맞춤형 생산방식이었다. 기획생산은 지역민에게 필요한 다양한 품목을 연중생산 공급해야 하므로 지역농업의 일정 영역을 재편함을 의미하기도 한다. 다소 전략적이며 1차 산업을 넘어 6차산업화로 가는 길이기도 하다.

기획생산이 활성화 된 직매장을 살펴보면 평균 1차 농산물은 최소 150종류, 가공품은 70여 종류 이상을 구비하여 개장하고, 여기에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여 반찬류, 반조리식품을 전략품목으로 전개한다. 우리 서산의 경우 농업기술센터 내 우리맛연구회를 비롯하여 외식업 종사자와의 협업이 진행된다면 많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대목이다.

가공식품은 먹거리의 기본품목인 장류(된장, 간장, 고추장 등), 기름류(참기름, 들기름 등), 콩식품 가공류(두부류, 두유 등)를 중심으로 우선 조직화하며, NON-GMO, 무첨가제 등 안전성 강화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완주군의 경우 오늘우유, 소규모 육가공센터와 같은 품목이나 반찬류, 반조리식품 등 테마별 농업인 가공 창업지원, 마을기업 단위의 소규모 가공사업 지원 사례가 돋보였다.

2019년은 서산시 푸드플랜의 원년이다. 행정의 열정과 적극성이 타 지자체에 비해 앞서고 있다. 푸드플랜 성공 여부가 민관의 협업과 행정의 적극성에 달려있다는 점에서 서산형 푸드플랜의 밝은 미래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