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노루발
상태바
매화노루발
  • 서산시대
  • 승인 2019.06.10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고등학교 엄의호 교사
▲ 매화노루발

 

그 바닷가 숲엔

매화노루발들이

피난민 처럼 모여산다.

 

풀 한 포기

제대로 자라지 못하는

척박한 땅에서

오로지 의지할 것은

동료와 자신 뿐

 

지은 죄 없이

그 척박한 땅에

밀려와 살면서도

습관처럼 고개를 숙이고 산다.

 

그래,

그래서 나는

병신같이 죄진것처럼

고개 숙인 네 얼굴보다.

시커멓게 말라 비틀어지고

모든 것 다 빼앗겨도

고개 빳빳이 세우고 있는

저 녹슨 동상같은 씨방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