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속한 재판으로 불상 제자리에 돌아와야”
상태바
“조속한 재판으로 불상 제자리에 돌아와야”
  • 박두웅
  • 승인 2019.05.1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 부석사 금동관세음보살좌상 제자리봉안위원회

 

▲ 서산 부석사 금동관세음보살좌상 제자리봉안위원회가 9일 오후 대전지방법원 앞에서 법원의 조속한 재판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산 부석사 금동관세음보살좌상 제자리봉안위원회(봉안위) 20여명은 9일 오후 대전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루빨리 재판을 열어 불상을 제자리로 돌려놔야 한다”며 부석사 금동관음보살좌상 소유권 분쟁과 관련해 조속한 재판을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봉안위는 “2017년 사법부는 부석사의 손을 들었지만 금동관세음보살좌상은 여전히 서산 시민과 부석사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재판부가 조속한 재판을 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봉안위는 이날 오전 불상이 있는 대전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법회를 열었다. 봉안위 측은 “매년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불상을 찾아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며 “관음상 손등과 무릎에 녹이 피는 등 피해가 있지만, 재판과정이라 보존 조치를 받을 수 없는 실정”이라고 밝히고 관음상의 훼손을 우려했다.

2017년 1월 1심 재판부는 “불상을 부석사 소유로 추정할 수 있으며, 과거 증여나 매매 등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도난이나 약탈 등 방법으로 일본으로 운반돼 봉안돼 있었다고 보는 것이 상당하다”며 부석사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검찰이 항소와 함께 인도 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내자 부석사는 지난 2월 재판부에 1심이 판결한 가집행·가처분 결정을 취하해 관음상을 부석사가 지정한 장소로 옮기자는 내용의 조정의견을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