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 이용해 급식 잔반 처리한다
상태바
곤충 이용해 급식 잔반 처리한다
  • 박두웅
  • 승인 2019.05.1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업기술원, 동애등에 이용 잔반 처리·축분 분해 연구

 

▲ 동애등에 모습

 

충남도 농업기술원 산업곤충연구소는 공주 귀산초등학교에서 동애등에를 이용해 급식 잔반을 처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환경정화 곤충으로 잘 알려진 동애등에는 성충의 생김새가 파리와 비슷하나 절대 작물이나 인간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유익한 곤충이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다 자란 유충 7000마리는 하루에 급식 잔반 3㎏을 먹어치워 남은 음식물 무게를 70% 정도 감소시킨다. 월 평균 150㎏ 배출되는 학교 급식 잔반을 수거해 곤충사육장에서 20일 동안 분해시켜 동애등에 유충 15㎏을 생산하며, 생산한 유충이 성충으로 우화해 산란하면 알에서 유충을 부화시켜 다시 잔반 분해에 이용하고 있다.

급식 잔반을 먹은 동애등에 유충은 주로 축분 분해 연구용으로 활용하며, 사육 초보자를 위한 교육용으로도 이용한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유충을 생산하는 전문 회사가 있을 만큼 동애등에는 유익한 곤충”이라며 “곤충을 활용한 친환경 잔반 처리 방법을 학교에서 볼 수 있도록 체험 공간이 있다면 교육적으로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