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정신으로 새로운 시장 개척 나서!
상태바
도전정신으로 새로운 시장 개척 나서!
  • 방관식
  • 승인 2015.06.2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축산농협 호수공원지점

서산의 새로운 도심지역으로 각광 받고 있는 예천지구는 중앙호수공원을 기점으로 새로운 상권이 형성되면서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생기가 넘치는 공간이다.

각종 음식점과 의류판매점, 커피숍 등등 없는 것 빼곤 다 있어 보이는 곳이지만 유독 금융지점만은 눈에 띄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3년 전 호기롭게 개점한 서산축협 호수공원지점은 그동안 예천지구의 터줏대감 노릇을 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왔다. 이번 호에는 짧은 기간 동안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 성장한 서산축협호수공원지점을 해부해 봤다.

▲ 개소 3년 만에 예천지구 터줏대감 금융기관으로 자리 잡은 서산축협 호수공원지점 전경

△탄생부터가 도전적인 지점!

최근 각 금융기관은 경기침체에 따라 방어적인 경영에 치중하고 있다. 점포 확장보다는 현상유지 혹은 감축이 대세고, 서산축협의 경우도 지난 십 수 년 간 점포확장이 없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위기를 정면 돌파한다는 역발상으로 미지의 세계인 예천지구에 지난 2012년 5월 11일 과감하게 호수공원지점을 개점했고, 3년이 지난 현재 훌륭하게 자리 잡으며 성공을 향해 성큼성큼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남들이 주저할 때 한발 앞서 내린 결단으로 예천지구를 선점한 호수공원지점은 태생부터가 도전적인 분위기여서였을까? 그동안 공격적인 영업 전략으로 손님들과 마주하며 진심을 전달하는데 주력한 점이 맞아떨어지면서 예수금 200억 달성 등 놀라운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스마트한 고객, 스마트한 은행

서산시의 신흥 상권이자 주거지역으로 각광받고 있는 예천지구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 내 어느 곳 다도 젊다는 것이다. 이를 반영하듯 호수지점의 주요고객들도 서산축협이나 다른 금융기관의 고객들보다 훨씬 젊은 층으로 이뤄져 있다. 스마트 기기로 무장한 요즘 젊은 층의 특성을 간파한 호수지점은 스마트한 고객들에게 걸맞은 스마트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인터넷, 스마트뱅킹 등을 비롯한 전자금융을 사용하는 고객이 많은 만큼 전 직원들이 선진금융기법을 익히는데 주력하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 결과 호수공원 지점의 전자금융 이용률은 월등하게 높은 수치를 기록 중이다. 더구나 지점장을 포함한 5명의 직원들 모두 배태랑 고참들로 전자금융 특성상 많은 시간이 소비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음에도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까닭에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인터뷰 양원모 지점장

“발전 가능성 무궁한 것이 큰 장점”

호수공원지점의 특징은?

호수공원 인근의 원룸지역에서 거주하는 젊은 층과 예천지구에서 상점을 운영하고 있는 젊은 점주들이 주요 고객인 까닭에 고객들의 성향이 다른 지역과는 좀 다르다. 늘 바쁘게 움직이고, 자기주장이 확실한 특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에 맞는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점장 이하 전 직원이 노력하는 중이다.

 

신임 지점장으로 포부가 있다면?

4월에 왔으니 3개월이 채 안됐다. 부임하면서 직원 간의 소통과 원활한 업무협조 등을 강조했고, 고객요구에 대한 조기응답, 책임자 업무지시에 대한 빠른 피드백을 통한 경쟁력 제고로 고객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할 예획이다. 거래 고객들의 서비스 욕구가 높은 만큼 이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직원들의 업무능력 배양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동인구가 많고, 계속적인 발전가능성이 높은 만큼, 호수공원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 키워나갈 목표를 가지고 있다.

 

고객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금융시장의 다변화로 인해 현재 각 금융기관 간의 벽이 허물어지고 있다. 다시 말하면 축협에서도 일부 업무를 제외한 금융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호수공원지점의 문은 언제나 고객들을 향해 열려있는 만큼, 가족처럼 부담 없이 들려주기를 바란다. 또한 최근 벌이고 있는 호수공원지점 1통장 갖기 운동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