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반대 시민단체 ‘전처리시설이 대안’ 주장
상태바
소각장 반대 시민단체 ‘전처리시설이 대안’ 주장
  • 박두웅
  • 승인 2019.02.0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고형연료도 폐기물로 인식, 수요처 확보 어려워”

 

 

맹정호 서산시장의 공약에 따라 자원회수(소각)시설의 가부(원안 및 중단) 결정을 위한 공론화위원회가 가동 중인 가운데 소각장 시설을 반대하는 단체가 전처리시설을 대안으로 제시, 공론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양대동소각장반대대책위와 서산환경파괴시설백지화연대는 23일 서산농협회의실에서 지역민 150여명을 대상으로 ‘소각장 대안·전처리시설 주민설명회’를 열고, 전처리시설이 소각장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양대동 소각장 반대대책위와 서산환경파괴시설백지화연대 등이 주관한 이번 주민설명회에서는 최호웅 반대위 사무국장과 이백윤 백지화연대 집행위원장이 강사로 나섰다. 이들은 모두 다음 달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 토론에 반대 측 토론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설명회에서 이백윤 집행위원장은 “오늘 설명회는 주민설명회인 동시에 우리의 주장과 대안에 대해서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이다”라면서 “폐기물 감량화가 정답이고 반드시 전처리 시설로 가야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전처리시설이란 쓰레기를 소각하기 전 중간처리 과정으로 (1. 파쇄 분리기, 2. 타격식 복합선별기. 3.타격식 풍력선별기. 4. 건조분쇄기, 5. 소각, 재활용) 이 중 50%는 재활용으로, 50%는 현재와 같이 외부위탁 소각장으로 보내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처리시설은 가연성 고형폐기물을 원료로 해 수분과 불연성 성분들을 제거하고, 분쇄한 후 선별·건조과정을 거쳐 고체연료(RDF)로 생산하는 것으로 시설비는 30억 원이 소요돼 환경부지원금을 제외하면 서산시 부담은 7억 5000만 원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산시는 인근 당진화력, 태안화력, 보령화력 등이 향후 고체연료 사용계획이 없는 것으로 파악되는 등 전처리시설로 생산된 고체연료를 사용할 안정적인 수요처가 없는 점을 감안,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반대입장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전국 11개 지자체에서 전처리시설을 설치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다녀본 결과 대부분 문제가 있어 지금은 잘 운영이 안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생산된 고형연료의 안정적 수요처를 확보해야 하나 현재는 고형연료도 폐기물로 인식해 수요처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설명회에 참석한 일부 주민들은 “소각장뿐만 아니라 RDF 전처리시설도 반대한다”며 ‘전처리시설이 소각장의 대안’이라는 주장에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