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서산 갯벌 청소년 문학제 수상작 발표

시상식은 오는 11월 24일 오전 10시에 개최 박두웅l승인2018.11.02l수정2018.11.02 12: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2회 서산 갯벌 청소년 문학제에서 참가학생들이 작문에 몰두하고 있다.

제2회 서산 갯벌 청소년 문학제 수상작 발표가 났다.

지난 20일 서산갯벌문학회추진위원회가 서산시 동문동 소재 서산청소년수련관에서 관내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던 문학제는 서산지역 청소년들의 문학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 내고, 지역 문학 수준 향상 및 젊은 문학도의 조기 발굴을 통해 지역문학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개최됐다.

글제는 ‘가을소풍, 자연환경, 교문을 나서다’ 등 3가지로 이번 문학제는 운문 부문과 산문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이번 문학제 입상자 발표와 함께 11월 20일께 발간 예정인 갯벌 문학에 수상작들이 게재될 예정이다. 또 시상식은 오는 11월 24일 오전 10시에 개최된다.

 

<갯벌문학제 수필부문 심사평>

 

▲ 최미향 서산시대 기자

서산시 관내 초·중·고등학교 학생들 대상으로 쓰여진 원고를 심사하는 날은 산 위 단풍이 한참은 아래로 내려앉은 토요일 오후였다. 차 한 잔 마시는 것도 잊고 심사에 참여하신 위원들은 하나같이 “어떻게 시간이 지나가는 지도 모르게 집중했다”며 입을 모았다. 아니 좀 더 솔직히 말하면, 공활한 가을하늘만큼이나 잘 쓴 글들이 너무 많아서 쉬 자리에서 일어나지도 못했다는 말이 맞다.

시제 <가을소풍><자연환경><교문을 나서다>의 마지막 장을 닫으며 외쳤던 “와 요즘 친구들은 우리 때와는 완전히 다르네. 어쩜 이런 단어들을 구사할 수 있을까”라며 환호성을 질렀다. 그중에서도 유난히 눈에 띄는 글들은 심사위원들 누구랄 것도 없이 순위를 가늠하기 힘들어 고르고 또 다시 읽어 내려가고 또 읽고 읽고를 반복했다. 하늘빛을 많이 닮은 수채화 같은 작품들이 상당하여 갈등도 많았다. 달리 말하면 제출한 작품들 역량이 상당하여 신뢰가 갔다는 말이다.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교문을 나서다> 중 소제목 ‘사막위의 나에게’는 상대적으로 동시대를 살아가는 학생들의 고뇌가 묻어 있어 마음이 짠했다. 마치 누에가 고치를 찢고 나오듯 스스로 극복해 나가는 모습이 잔잔하게, 때론 서정적으로 쓰여 있어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또한 <가을소풍>과 함께 ‘되돌릴 수 없어 소중한 것’은 원고지 네모 하나하나에 짧은 영상을 보여주는 듯 한 착각을 불러 일으켰다.

이번 입상작들은 시대의 현실을 적절히 담아내었을 뿐만 아니라 자연의 소중함과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앞으로도 우리 미래의 꿈나무들이 올바른 인성으로 잘 자라나 풍성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갯벌문학회에서는 학생들의 꿈과 행복을 위해 적극적인 지지와 응원을 보낼 것이다. 끝으로 입상한 모든 학생들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


박두웅  simin1178@naver.com
<저작권자 © 서산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웅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임직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6-804 서산시 안견로 265 2층(동문동)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665-1412   |  팩스 : 041)665-1413
사업자등록번호 : 316-81-26582   |  발행인 : 류종철  |  편집인 : 박두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창연 편집부장
Copyright © 2018 서산시대. All rights reserved.  |  inews7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