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충청도 정치권 ‘충격’...6.13 지방선거 ‘강타’

성폭력 파문에 몸 낮춘 충남도지사 민주당 예비후보들 심규상 기자l승인2018.03.08l수정2018.03.08 13: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복기왕 ‘일정 취소’...박수현 ‘선거운동 중단’

안희정 충남지사의 성폭행 파문으로 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들이 몸을 바짝 움츠리고 있다.

먼저 복기왕 전 아산시장은 안 지사 사건이 보도된 직후인 지난 5일 밤 회의를 통해 6일 예정된 부여 방문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복 전 아산시장 측은 “이런 상황에 일정을 진행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게 참모들의 의견”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아침까지 예정된 일정을 진행하는 듯했다. 그러다 6일 오전 8시 30분께 긴급 알림을 통해 아산시청 로비에서 오전 10시 예정돼 있던 기자간담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사 후보들, 입장 밝혀라”

바른미래당 김용필 예비후보

박 전 대변인은 별도 보도 자료를 통해서도 “안희정 지사의 친구이기에 더욱 고통스럽다. 모든 것이 무너지는 안타까움”이라면서 “이 시점부터 도지사 예비후보로서의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해야 충남도민께 사죄드릴 수 있을지 성찰하겠다”며 “그러한 내용과 방법에 결심이 서면 말씀을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박 전 대변인이 중대결심을 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양승조 의원은 별다른 변화 없이 예정대로 이날 오전 10시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예정된 ‘충남민생탐방 결과보고’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에 김용필 바른미래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는 6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안희정의 친구로 문재인 대통령의 입이라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안희정을 존경한다던 복기왕, 안희정 도지사를 당선시킨 일등 공신 양승조는 작금의 사태에 대한 견해를 밝혀라”고 압박했다.

 

격앙된 충남 시민사회 “안희정 구속 수사해야”

민중당 충남도당 “합당한 죗값을 치러야”

 

충남지역 시민사회가 안희정 지사의 성폭력 파문과 관련 구속 수사와 도정 전반에 대한 사법적 검증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중당 충남도당도 “안 지사는 합당한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공동대표 최만정)는 6일 오전 긴급 성명을 통해 “지사직 사퇴로 꼬리를 자를 순 없다”며 “사법 당국은 또 다른 피해자에 대한 증거인멸 개연성이 있는 만큼 주저하지 말고 구속해 수사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어 “안희정 지사가 보인 이율배반적 행태에 비추어, 청양 강정리 석면 피해 주민대책, 내포열병합발전소 건 등 무책임한 도정 전반에 대한 엄중한 사법적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성폭행 피해자의 호소에 깊은 위로와 격려를 드린다”며 “여죄가 단죄될 때까지 피해자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중당 충남도당(공동위원장 이승우, 정한구)도 이날 오전 11시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도지사직에서 사퇴했다고 모든 문제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며 “진실을 실토하고 합당한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충남도당은 “피해자는 ‘오늘 이후에 없어질 수 있다’며 불안에 떨며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며 “더는 두려움에 떨지 않도록 함께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충남도당은 “미투 운동은 진보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며 “정략적으로 이용하려 해서는 안 되며 성폭력 근절의 혁신적 계기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심규상 기자  kusangsim@hanmail.net
<저작권자 © 서산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임직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6-804 서산시 안견로 265 2층(동문동)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665-1412   |  팩스 : 041)665-1413
사업자등록번호 : 316-81-26582   |  발행인 : 류종철  |  편집인 : 박두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창연 편집부장
Copyright © 2018 서산시대. All rights reserved.  |  inews777@naver.com